태풍 피해 예방 방법

한국은 매년 크거나 작은 태풍의 영향을 받습니다. 그래서 여름에는 태풍에 대처하는 방법을 미리 숙지해 놓으면 좋습니다. 오늘은 태풍이 오기 전부터 오고 난 후까지 다양한 행동 요령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태풍 오기 전

가장 중요한 건 TV, 라디오, 인터넷 등을 활용하여 어느 지역에 얼마나 영향을 주는지 파악하는 것입니다. 만약 내가 사는 지역에 태풍이 영향을 주어 피해가 예상된다면 비상 용품(물, 랜턴 등)을 구비해 두는 것이 좋습니다. 그 외에 준비할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1. 계곡이나 하천을 이용할 계획이었다면 무조건 취소합니다.
  2. 침수가 예상되는 아파트 지하 주차장, 건물 등은 모래 주머니, 물 막이 판 등을 이용하여 침수를 예방하고 주변 배수로를 점검합니다.
  3. 농업 시설물은 버팀목이나 끈으로 단단히 고정하고, 농경지의 배수로를 정비합니다.
  4. 선박이나 어망·어구 등을 단단히 결박합니다.

※ 참고 태풍 피해 예방 방법 Tip

  • 배란다에 있는 물품 중, 바람에 날라갈 수 있는 물건(건조대, 화분 등)은 집 안으로 옮깁니다.
  • 긴급 재난 문자 차단을 해지합니다. (수시로 알려주는 긴급 재난 문자도 필요할 때는 받아야 합니다.)
  • 태풍은 비와 강풍을 유발하기 때문에 유리창을 고정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주로 유리창이 깨지는 이유는 강풍에 의한 흔들림 때문인데요. 만약 창문을 닫아도 흔들림이 있다면 틈새에 박스나 신문 등으로 끼워 흔들림이 없도록 해야합니다. 또한 신문지나 테이프를 창문에 붙여두면, 혹시 깨졌을 때 유리 파편이 튀는 것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태풍 왔을 때

가급적 외출을 삼가고 가족, 친척, 이웃에게 연락을 취하여 서로의 안부를 확인합니다.

  1. 앞에 말씀드린 것과 같이 집 안에 있을 때는 출입문이나 창문은 닫아서 파손되지 않도록 합니다. 그리고 가능한 창문과 같이 유리로 된 곳에서 떨어져 있는 것이 좋습니다.
  2. 강풍이 심하다면 가스 누출이나 전기 사고로 인해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가스를 미리 차단하고, 감전 위험이 있는 전기 시설은 만지지 않습니다.
  3. 정전이 발생한다면 휴대용 랜턴이나 스마트폰을 사용합니다.
  4. 집 밖에서 이동 중이라면 공사장, 전신주, 지하 공간 등은 피하여 이동합니다. (농촌 지역에서는 논둑이나 물꼬를 확인하러 나가지 않습니다.)
  5. 운전 중이라면 자동차의 속도를 줄이고, 하천이나 해안가 등의 지역을 피해서 이동합니다. 특히 이미 침수되고 있는 도로나 지하도 교량이 있다면 절대로 다가가서는 안됩니다.
  6. 운행 중인 선박은 주변에 있는 선박이나 해경에게 위치를 알리고 최대한 이동 경로에서 멀리 대피 합니다.


태풍 지나간 후

가족과 지인의 안전을 확인하고, 막약 연락이 안되거나 실종이 의심된다면 가까운 경찰서에 신고합니다.

  1. 집 상태를 확인합니다. (가스, 수도, 전기 등의 이상 유무를 확인합니다.)
  2. 침수된 도로나 교량 쪽은 파손될 우려가 있으니 바로 건너지 않습니다.
  3. 끊어져 있거나 늘어진 전선은 만지지 않습니다.
  4. 하천은 제방이 무너질 수 있고, 산은 산사태가 일어날 수 있으니 바로 방문하지 않습니다.
  • 참고 (태풍) : 태풍은 북서 태평양에서 발생하는 열대성 저기압으로, 바닷물의 따뜻한 해류에 증발한 수증기가 상승 기류의 압박을 강하게 받았을 때 나타나는 강한 비바람을 동반하는 자연 현상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