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실내 적정 습도와 습도 관리 방법

한국은 여름철 고온 다습한 기후를 나타내는 나라입니다. 그래서 실내에 있을 때에도 실제 온도보다 체감 온도는 더 높게 느껴지기도 하는데요. 그래서 이번에는 우리가 적정하다고 느낄 수 있는 여름철 실내 적정 습도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여름철 실내 습도가 중요한 이유

습도를 관리하는 이유는 건강과도 관계가 있기 때문인데요. 일반적으로 습도가 40% 아래 떨어지면 눈, 입, 목, 코 등의 기관지 점막이 건조해져 호흡기 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아지고, 반대로 습도가 60% 이상으로 높을 경우 곰팡이나 세균 번식이 활발해져 아토피 피부염, 폐렴, 천식 등에 걸릴 위험이 높아집니다. 실제로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실내 습도가 60% 이상일 경우 곰팡이 번식이 약 2.7배나 높다고 합니다. 또한 습도가 높으면 땀이 잘 증발 되지 않아 체온 조절이 어려워 온열 질환에 걸릴 확률도 높아지기 때문에 건강을 위해서도 여름철 실내 적정 습도를 유지할 필요가 있습니다.


적정 실내 습도

여름철 실내 적정 습도는 실내 온도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있는데요. 참고로 일반적인 여름철 적정 습도는 40~60% 정도를 말합니다. 그럼 실내 온도에 따라 적정 습도는 어떻게 다른지 다음 표를 통해 살펴보겠습니다.

실내온도적정 습도
15℃ 이하70%
18~20℃60%
21~23℃50%
24℃ 이상40%
실내 온도에 따른 적정 습도


습도 관리 방법

  1. 환기하기 : 실내 습도를 관리하는 가장 기본적인 방법은 바로 ‘환기’입니다. 실제 가장 빠른 시간 내에 습기를 제거 하는 방법이기도 한데요. 환기는 실외 공기를 들여와 실내에 머물고 있는 습기 뿐만 아니라 먼지, 냄새, 가스 등을 모두 없애 주기 때문에 더욱 효율적인 방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가장 좋은 환기 시기는 아침이나 저녁에 해가 뜨는 시간 또는 해가 진 뒤에 약 15~30분 간 진행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다만 장마철이나 비 온 뒤에는 실외 습도가 실내보다 더 높기 때문에 환기는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2. 제습기 및 에어컨 틀기 : 환기가 불가능 할 경우에는 제습기나 에어컨 등을 사용해서 실내 적정 습도를 유지하는 것이 일반적인 방법인데요. 에어컨이나 선풍기를 사용할 때는 한 방향으로 틀어 놓으면 공기 순환이 더욱 원활하게 하여 실내 습도를 빠르게 낮추는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제습기는 열을 외부로 방출하는 실외기가 없어서 오히려 실내 온도를 높일 수 있는데요. 빠르게 실내 습도를 낮추고 싶을 때, 에어컨이나 선풍기 등과 함께 약 30~1시간 정도 활용하면 좋습니다. 참고로 바닥 습기를 잡으려면 보일러를 가동하는 것도 도움이 되는데요. 너무 높은 온도를 맞추거나 긴 시간을 작동하면 오히려 실내를 뜨겁게 할 수 있으니, 약 30분 이내로 짧은 시간만 작동하시기를 권해드립니다.
  3. 화장실 및 세탁실 관리 : 기본적으로 물을 주로 사용하는 욕실, 세탁실, 다용도실 등과 같은 공간은 특별히 신경써서 관리할 필요가 있는데요. 왜냐하면 곰팡이와 같은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을 갖추고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이 공간의 수분은 실내 전체로 퍼지기 쉬우니 사전에 관리를 하는 것이 좋은데요. 바닥이나 벽면의 물기를 깨끗하게 닦아 주고 환풍기를 자주 돌려주며, 곰팡이가 생기면 즉시 제거해 주시면 됩니다. 참고로 침실의 침구류도 땀으로 인해 곰팡이나 진드기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1~2주에 한 번은 햇빛 소독을 해주는 것이 좋으며, 침구류 청소기를 활용해 청소를 해주는 것도 좋습니다.


※ 지금까지 여름철 실내 적정 습도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앞으로는 여러분의 건강을 위해서도 꼭 필요한 적정 실내 습도를 유지 관리해 보시기 바라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